자주 묻는 질문들

Q1. 누가 미국 세금 신고를 해야 하나요?  (Who needs to file?)

A: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는 거주지 거주국가와 상관없이 전세계에서 일정금액 이상의 소득이 발생한 경우 미국 국세청에 세금신고를 해야 합니다.

If you are a U.S. citizen or resident alien, you must report income from all sources within and outside of the U.S., and you are required to file a U.S. Federal Income Tax Return every year if your income is over the minimum threshold.

Q2. 해외거주 미국 납세자의 2019년도 세금 신고 마감일은 언제인가요?

(What is the 2019 Tax Filing Deadline for US taxpayer abroad?)

A: 해외거주 미국 납세자의 경우 자동 2 개월 연장 혜택을 얻게 되어 2019년 6 월 17일(월요일)까지 신고해야 합니다. 하지만 세금납부는 일반적인 마감일인 2019년 4 월 15 일(월요일) 로서 마감일까지 납부하지 않을 경우 미납 세금에 대한 이자가 발생합니다 (6월17일 이후 신고 및 납부 시 Penalty가 발생합니다).

US taxpayers living abroad benefit from an automatic two-month extension. This means you must file your return by June 15. Therefore for calendar year returns, the automatic 2-month extension deadline is June 15, 2019. However, interest will accrue on any taxes due after regular due date, April 15 2019, but not penalties.

Q3. 해외에서 근무하는 몇년동안 세금신고를 한번도 하지 않았습니다. 세금신고를 하게 될 경우 벌금을 내야할까요?

(If I have not filed federal tax returns for several years while working abroad, will I have to pay any

 penalties when filing?)

A: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닙니다.  해외에서 근무하는 동안 그 나라에 세금을 납부했거나 연소득이 일정 금액 이하이신 경우 해외소득에 대한 미국세금의 부담이 없어지거나 줄어들 수 있습니다. 해외에 거주하는 많은 미국납세자들이 해외소득공제(foreign earned income exclusion) 와 해외납부 세금크레딧(foreign tax credit) 등의 해외소득면세혜택을 통해 미국에 세금을 내지 않거나 부담을 줄이고 있습니다.

Not necessarily. you will be able to reduce your exposure to tax, penalties and, interest if you have paid tax in a foreign country or earn moderate income from working abroad. Many U.S. taxpayers living abroad will not have a tax liability after applying various tax benefits such as Foreign earned income exclusion and Foreign tax credit.

Q4. 2018년 과세연도의 해외근로소득공제금액(FEIE) 이 얼마인가요?

(What is the Foreign earned income exclusion amounts for the tax year 2018?)

A: 2018년 과세연도의 해외근로소득공제 최대 금액은 인당 $103,900 입니다 (2017년 과세연도 $102,100) 

For tax year 2018, the maximum foreign earned income exclusion is up to $103,900 per qualifying person, increased from $102,100 for tax year 2017.

Q5. 해외금융계좌보고 (FBAR) 제도란 무엇입니까? (What is FBAR?)

A: 1970년 제정된 은행비밀보호법 (Bank Secrecy Act of 1970)에 의거 미국시민권자 또는 미국세법상 거주자로서 해외에 보유한 금융계좌금액의 합계금액이 단 하루라도 1만달러를 넘었을 경우에는 전체금융계좌들을 다음해 4월15일까지 연방재무부산하 FinCEN (Financial Crimes and Enforcement Network) 에 전자보고를 해 주어야 하는 제도입니다.

Under Bank Secrecy Act of 1970, the Foreign Bank Account Reporting Requirement—commonly referred to as FBAR—requires United States residents and citizens to report the maximum value of their foreign accounts to the Department of the Treasury if those accounts exceed $10,000 at any time in any given year. The FBAR is a calendar year report and must be filed on or before April 15 of the year following the calendar year being reported, and it must be filed electronically through FinCEN’s BSA E-Filing System.

Q6. FBAR 보고대상자는 누구입니까? (Who must file FBAR?)

A: 미국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 뿐만 아니라 미국소득세법상 거주자에 해당하는 비영주권 납세자까지도 보고대상자에 해당하므로 취업비자등으로 미국내에서 합법적으로 일을 할수 있는 납세자로서 개인소득세 보고시 Substantial Presence Test에 의하여 미국거주자로 분류되어 거주자용 소득세신고서 (Form 1040)를 제출한 경우에는 FBAR 보고대상이 됩니다.

FBAR must be filed by "U.S. persons" if the person has an interest in, or signatory authority over a foreign financial account, and the aggregate value of those accounts exceeds $10,000 at any time during the calendar year. A U.S. person includes U.S. citizens, as well as permanent legal residents, i.e. green card holders. It also includes individual who meets the “substantial presence” test of Internal Revenue Code Section 7701(b).

Q7. FBAR 신고의무 미이행시 벌금이 얼마입니까? (What are the penalties for not filing FBAR?)

A: FBAR 신고 누락에 따른 벌금은 매우 심각할 수 있습니다. 의도성은 없었지만 합당한 사유 없이 FBAR 신고 미이행시 계좌당 1만불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IRS 의 판단에 따라 FBAR 신고 누락에 의도성이 있었다고 간주된다면 최대벌금이 매년 10만불 또는 미신고한 금액의 50% 중 큰 금액을 벌금으로 부과하며, 경우에 따라선 형사상 제재도 가능하게되어 있습니다.   

FBAR penalties can be very severe. Failure to file a correctly completed FBAR may result in a civil penalty of up to $10,000 for non-willful violations that are not due to a reasonable cause. If the IRS deems that failure to file was willful on the other hand, the penalty is $100,000 or 50% of the account balance per violation. A possible prison sentence may also apply.

Q8. FBAR 신고를 한번도 않았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What to Do If I never Filed FBAR?)

 A: 해외자산신고법(FBAR 또는 FATCA)에 대해 몰라서 신고하지 않았던 미국납세자를 위해 간소화 해외자산 자진신고 프로그램(Streamlined Filing Compliance Procedure’ 또는 ‘SFCP’)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해외자산신고법을 위반한 원인이 부주의또는 관련법규를 몰랐거나 고의성 없이 잘못 이해한 것에서 기인한 것이라면, 간소화 해외자산 자진신고 프로그램을 통해서 해외자산 미보고 위반에 따른 벌금을 면제받고 누락세금과 연체이자만 지불하면서 미보고된 해외자산을 신고할 수 있습니다. 간소화 자진신고프로그램은 그 동안 해외에 살면서 FBAR를 신고 및 세금신고를 하지 못하여 고민하던 많은 미국 납세자들에게 벌금에 대한 걱정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APIX의 전문가가 고객님의 상황을 검토하고 간소화 자진신고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 가능할지 여부를 판단 해 드릴 것입니다.

There is a voluntary disclosure program for U.S. taxpayers living abroad called the Streamlined Procedure that allows people who weren't aware of their filing obligations to catch up with their filing (for both tax returns and FBARs) and pay any back taxes owed without facing penalties. The Streamlined Procedure provides a great opportunity for the millions of expats who aren't up to date with their filing to get compliant before the IRS come to them. APIX's tax professional will be able to review your situation to determine if you are eligible for Streamlined Offshore Filing Procedures.

Q9. 한국에서 부동산을 양도한 경우 미국 IRS에 세금보고를 해야하나요?

(If you sell a real estate in Korea, do I have to report it to IRS?)  

 A: 미국 세법상 미국인은 일반적으로 전 세계 소득에 대한 납세의무가 있으므로 한국에서의 부동산 양도소득을 IRS에 신고해야 합니다. 미국 거주 영주권자나 시민권자가 한국 부동산을 매각해 발생한 양도소득은 먼저 한국에서 소득세를 납부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국에서 납부한 양도소득세는 외국 납부세액으로 소득세액에서 공제 받을 수 있습니다.

 

Yes. You must report the gain on the sale of your property in Korea to the IRS since U.S. citizen or resident alien must pay taxes on your worldwide income. However, you have to pay taxes on the transaction to Korean government first, and then you may be able to claim a Foreign Tax Credit to minimize your U.S. tax bill.

Q10. 한국인 부모님으로부터 한국에서 증여를 받은 경우 미국에 세금을 내야 하나요?

(Do I have to pay taxes on a foreign gift from my parents who is non-U.S. citizen or resident?)

 A: 한국인 부모님이 한국에 소재한 자산을 미국시민권자인 자녀에게 증여를 한 경우 부모님과 자녀 모두 미국 세법상 미국에 증여세 납세의무는 없습니다. 다만, 증여받은 자녀는 한국내에서 증여받은 재산의 가액이 $100,000를 초과하는 경우 Form 3520을 작성하여 다음 해 세금신고 Due date 까지 IRS에 제출해야 합니다. Form 3520 은 정보전달 목적의 양식으로서 소득세 신고 목적은 아니지만 신고 누락시 많은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If you are a U.S. citizen who received foreign gift from your parents who is non-U.S. citizen or resident, both you and your parents will not have liability for U.S. gift tax. However, you,recipient, are required report this gift on Form 3520 by the same due date as your annual income tax return if you received more than $100,000 from your non-resident parents. Form 3520 is an information return, not a tax return, but there are significant penalties for failure to file Form 3520 when it is required.

Q11. 미국에서 한시적으로 거주하는 한국인 유학생,연수생,방문교수,연구원들은 급여소득에 대해 미국에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나요?

(Do nonresident aliens(Koreans) temporarily present in the United States as students, trainees, teachers, researchers have to pay U.S. taxes on their wage income?)

 A: 사회보장세(FICA Tax)는 일정 기간 면제됩니다. 유학생과 연수생(RA,TA,OPT,CPT) 의 경우에는 미국 입국일로부터 5년차까지, 방문교수와 연구원의 경우에는 입국 2년차까지 사회보장세(FICA Tax) 가 면제됩니다. 

하지만, 연방소득세와 주정부 소득세에 대해서는 유학생과 연수생의 경우에는 미국에서 벌어들인 급여소득에 대해 연방 및 주소득세를 납부해야 하고 방문교수와 연구원의 경우에는 2년간 연방 소득세를 면제 받게 됩니다. 한미조세조약에 의해 세금이 면제되는 경우에도, 세금 보고 자체는 해야 합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한미조세조약에 따라 유학생과 연수생은 5년차까지 RA,TA,OPT,CPT 로서 벌어들인 급여소득에 대해서 연간 $2,000씩 공제를 받을수가 있으며, 유학생의 scholarship 또는 fellowship 소득에 대해서는 전액 면제를 받을수가 있습니다. 반면에, 미국대학기관에 방문교수와 연구원으로서 근무한 경우 2년간 전체 급여소득에 대해 면제 받을 수 있습니다.  

They are exempt from FICA taxation for a certain period. International students and trainees (RA, TA, OPT, CPT) are exempt from FICA for 5 years from date of entry into the US. Visiting professor and researchers are exempt from FICA for 2 years. 

However, international students and trainees must pay federal and state income taxes on their wages earned in the U.S., and visiting professor and researchers are exempt from federal tax for 2 years. Even if the tax is exempt by the Korea-US Tax Treaty, the tax return is still required to be filed. 

More specifically, under the Korea-US Tax Treaty, international students and trainees (RA, TA, OPT, CPT) can receive an annual income deduction of $2,000 for their wage income until the fifth year, and a scholarship or fellowship payment received by international students is entirely exempt from taxation. On the other hand, visiting professors and researchers of U.S. universities may be exempt from federal tax on their entire wage income for two years.